• 사회 > 사회일반
  • "생활고에 차라리 교도소라도 가려고…"…의정부 편의점 복면강도 잡고보니
  • 기자 김동영 기자 kdy@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8.03 16:01
두차례 편의점 침입해 강도질하다 검거되자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워 교도소라도 가려고 그랬다”
  • 데일리한국 자료사진
[의정부=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의정부시내 편의점에서 연속 발생한 복면강도 사건이 동일인의 소행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피의자는 경찰에 검거돼 교도소에 가기 위해 강도 행각을 벌인 것으로 조사돼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3일 의정부경찰서는 강도 혐의로 A(41)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전 2시 30분 의정부시 의정부동의 한 편의점에 침입했다. 그는 막대기로 종업원의 머리를 때린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금품 피해는 없었으며 A씨는 종업원이 긴급 비상벨을 누르자 달아났다.

지난 1일에는 오전 3시 30분께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편의점에 침입해 업주의 머리를 파이프로 때리고 끈으로 묶은 후 내부를 뒤져 담배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다른 손님이 오자 담배만 훔친 뒤 달아난 사건이다. 두 범행 모두 새벽 시간대에 발생했으며 범인은 검은색 복면을 쓰고 있었다.

경찰은 두 사건의 범행 수법이 유사해 동일인의 소행일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 지난 2일 오후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하기가 너무 어려워 교도소라도 가려고 그랬다”며 범행을 순순히 인정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3 16:01:42 수정시간 : 2018/08/03 16:01: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