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관광재단
[데일리한국 동효정 기자] 외국인이 한 여름 밤에 가장 가보고 싶은 서울의 궁궐은 창덕궁으로 꼽혔다.

서울시는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서울관광 페이스북과 웨이보로 이달 2일부터 15일까지 외국인 356명을 대상으로 궁궐 야간개장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약 43%인 156명이 한 여름 밤 가장 방문하고 싶은 서울의 궁으로 창덕궁을 선택했다고 31일 밝혔다.

창덕궁 다음으로는 경복궁(121명), 창경궁(46명), 덕수궁(21명) 등을 꼽았다. 이번 설문에는 중국어를 사용하는 외국인이 197명으로 가장 많이 참여했고, 영어 사용 101명, 일본어 사용 58명 등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시 공식 관광정보 사이트인 ‘비짓서울’의 E-뉴스레터 7월호에서‘한 여름 밤의 궁’을 주제로 서울 4개 고궁의 야간개장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등을 소개했다. 비짓서울은 국내·외 관광객의 서울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매월 관광정보를 5개 국어(한국어, 영어, 중국어간체, 중국어번체, 일본어)로 제공하는 e메일 소식지다.

이은영 서울시 관광사업과장은 “가장 전통적인 것이 가장 한국적인 것이라는 말처럼, 서울의 고궁은 대다수의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을 방문했을 때 가장 인상 깊게 둘러보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동효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31 15:14:19 수정시간 : 2018/07/31 15:14: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