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민주원 씨 남편 안희정에 "김지은, 당신 위험에 빠뜨릴 사람이니 조심하라"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7.14 08:24
  • 사진=KBS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내 민주원 씨가 법정에 출석해 "김지은 씨가 부부 침실로 들어왔다"고 주장했다.

13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민씨는 안 전 지사 측 증인으로 출석했다. 증인석에 선 민주원 씨는 작년 8월 주한 중국 대사 부부를 1박 2일 일정으로 충남 보령시 죽도에 있는 콘도 상화원에 초대한 사실이 대해 말했다.

당시 김지은 씨가 새벽 4시 경 부부가 함께 있는 침실에 들어왔고, 3~4분 정도 발치에 서 있었다는 것.

이어 민주원 씨는 이ㅌㅡㅌ날 남편 안희정 전 지사에 "(김지은 씨는) 당신을 위험에 빠뜨릴 사람이니 조심하라고 말했다"며 김 씨가 "술에 너무 취해 잘못 들어갔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고도 주장했다.

한편 김지은 씨는 "부부 침실에 들어간 적 없고, 방문 앞 계단에 쪼그리고 앉아 있었다"고 말했지만 민주원 씨는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말하며 상반된 주장을 이어갔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08:24:55 수정시간 : 2018/07/14 08:24:5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