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 측 "복도서 대기한 것" 즉각 반박 나서
  •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진=장동규 기자 jk31@hankooki.com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 재판에 안 전 지사 아내 민주원씨가 증인으로 출석해 고소인인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가 새벽에 부부침실에 들어왔다고 진술했다.

민 여사는 13일 오후 2시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 조병구) 심리로 열린 제5회 공판기일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나와 “지난해 8월 19일 오전4시께 김씨가 부부 침실로 들어와 침대 발치에서 3∼4분간 내려다봤다”고 말했다.

민씨는 당시 8월 18∼19일 1박2일 일정으로 주한중국대사 부부를 휴양지인 충남 상화원으로 초청해 만찬을 마치고 숙소 침실에서 잠들었다고 진술했다.

민씨는 "제가 잠귀가 밝은데, 새벽에 복도 나무계단이 삐걱거리는 소리에 깼다"며 "누군가 문을 살그머니 열더니 발끝으로 걷는 소리가 났다. 당황해서 실눈을 뜨고 보니까 침대 발치에서 (김 씨가) 내려다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지은아 왜 그래'라고 말했는데, 새벽에 갑자기 들어온 사람에게 너무 부드럽게 말해서 이것도 불쾌했다"며 "김 씨는 '아, 어' 딱 두 마디를 하고는 후다닥 쿵쾅거리며 도망갔다"고 증언했다.

검찰이 반대신문을 통해 어두운 상황에서 그 사람이 누구인지 어떻게 알았느냐는 취지로 질문하자, 민씨는 "1층에서 올라올 사람은 한 명밖에 없었다"며 "몸집이나 머리 모양 등 실루엣을 보고 확신했다"고 답했다.

이날 증인신문을 마친 민씨는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느냐’는 재판부 질문에 잠시 침묵을 지키다가 “없습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법정을 떠났다.

민씨 증인신문 종료가 끝나자 김 씨를 지원하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취재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김 씨는 안 전 지사 부부 침실에 들어간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전성협에 따르면 김 씨는 이날 상화원에 함께 갔던 다른 여성이 안 전 지사에게 보낸 문자를 자신의 수행용 휴대전화로 수신했다.

전성협은 "문자는 '옥상에서 2차를 기대할게요'라는 내용이었다"며 "김 씨는 '다른 일이 일어날 것을 막기 위해 옥상으로 올라가는 곳에서 수행비서로서 밤에 대기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전성협은 "김 씨는 쪼그리고 있다가 피곤해서 졸았고, (안 전 지사 방의) 불투명 유리문 너머로 사람이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후다닥 내려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9:44:08 수정시간 : 2018/07/13 19:44:0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