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법무부는 13일 고검검사급 중간간부 인사를 오는 19일자로 단행했다. 이로써 문재인정부 집권 2년차 검찰 간부 인사는 마무리됐다.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지난달 19일 검사장급 이상 간부 인사와 마찬가지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공소유지와 후속 수사의 안정적 마무리'다.

법무부는 지난달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유임한 데 이어 서울중앙지검 박찬호 2차장검사와 한동훈 3차장검사도 유임했다.

  •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왼쪽)와 박찬호 서울중앙지검 2차장검사. 사진=연합뉴스 자료
윤석열 지검장과 함께 적폐청산 수사를 이끌어온 야전 수사 지휘관 2명 모두 자리를 지키게 된 것이다.

박찬호 2차장검사는 국가정보원이나 군 관련 적폐청산 수사를 전담해 왔다.

한동훈 3차장검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횡령 혐의를 수사하고 기소했다.

두 차장검사 지휘 아래 적폐청산 수사에 참여한 검사들 다수도 공소유지와 수사의 안정적인 마무리를 위해 중앙지검에 남았다.

특수부 선임인 특수1부장은 다스 관련 의혹을 파헤쳤던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이 보직 이동했다.

신봉수 특수1부장은 향후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을 수사하게 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 뇌물 수사를 맡은 송경호 특수2부장, 박근혜 전 대통령 청와대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를 맡은 양석조 특수3부장, 국정농단 사건 재판을 맡은 김창진 특수4부장은 유임됐다.

박영수 특검팀에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했던 신자용 중앙지검 특수1부장은 검찰 인사·조직을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과장으로 이동했다.

신자용 특수1부장의 선배로 박영수 특검팀에서 함께했던 윤대진 전 중앙지검 1차장은 이미 지난달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파격 보임된 바 있다.

  •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 사진=대검찰청 제공/연합뉴스
이번 검찰 인사의 또 다른 특징은 여성검사들의 약진이다.

이번 인사로 처음으로 여성 서울중앙지검 차장이 탄생했다. 이노공 부천지청 차장이 서울중앙지검 4차장에 보임됐다.

부장검사 보직에도 최초로 여성검사들이 발탁됐다.

서인선 법무부 공안기획과장, 김남순 대검 수사지원과장, 김윤희 대검 DNA·화학분석과장 등이 그 주인공이다.

검찰 인사·조직을 총괄하는 법무부 검찰과의 부부장 자리도 김윤선 서울중앙지검 검사에게 돌아갔다.

  •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부부장검사. 사진=연합뉴스 자료
조직 내부의 비위나 부조리를 공론화한 여성검사들의 승진도 주목된다.

안태근 전 검사장의 추행 및 인사보복 의혹을 폭로해 '미투 운동'을 촉발했던 서지현 통영지청 검사는 부부장검사로 승진해 성남지청으로 승진 발령됐다.

안태근 전 검사장의 성추행 의혹을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이 법무부 검찰국장 시절 은폐하려고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부부장검사는 부장검사로 승진해 청주지검으로 자리를 옮겼다.

임은정 검사는 시국 사건 재심 사건에서 무죄를 구형해 검찰 안팎에서 화제가 됐던 여성검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9:18:14 수정시간 : 2018/07/13 19:18:1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