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성남(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성남시가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나선다.

시는 그동안 사립유치원(공립은 경기도교육청 지원)과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만 시행하던 무상급식 지원을 올 2학기부터 이같이 확대키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역 36개 고등학교 2만6499명이 급식 혜택을 보게 됐다.

2학기분 소요 예산은 69억원(연간 140억원)이다.

거주지와 관계없이 성남지역 고등학교를 다니는 모든 학생에게 1인당 하루 3100원씩, 월정액 6만5000원을 학교 급식비로 지원한다.

시는 이를 위해 오는 8월 시의회와의 협의를 거쳐 추경 때 사업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은수미 시장은 "고교 무상급식은 고등학교 의무교육을 향한 첫 단추"라면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성장기 학생들에게 질 높은 급식을 제공, 시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성남시 무상급식 지원사업은 2007년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시작됐으며, 2013년부터는 의무교육 대상자 모두가 혜택을 보고 있다.

올해의 경우 총 209억원을 들여 사립유치원 78개원, 초등학교 72개교, 중학교 46개교 등 모두 196개교(원), 8만1195명에게 무상급식을 지원한다.

시는 지역 미인가 대안교육기관도 무상급식 신청을 받아 '이음과 배움', '학교 밖 배움터', '해냄' 등 9곳에 3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9:16:27 수정시간 : 2018/07/13 19:26: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