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공식 아빠단 최초 모임인 ‘100인의 부산 아빠단’ 발대식을 14일 오전 10시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100인의 부산 아빠단’은 육아관련 노하우 공유 및 체험 축적을 통해 자연스럽고 즐거운 아빠육아를 전파하고자 마련된 아빠단 모임이다.

이날 발대식은 인구 문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1년 제정돼 올해로 7회째를 맞는 ‘인구의 날 기념식’에 맞춰 개최된다.

이 자리에는 시민의 행복과 소통을 민선 7기 시정 최우선 목표로 두고 있는 오거돈 시장이 직접 참석해 육아달인으로의 도전에 나서는 아빠들과 함께할 예정이다.

행사는 △인구의 날 기념 유공자 시상 △아빠단 주요활동 안내 및 아빠단 운영진 위촉장 수여식 △부산시 메시지 선포식 △아빠와 자녀가 함께하는 문화체험 부대행사인 가족영화 단체관람 순으로 진행된다.

아빠단은 지난달 11일부터 2주간 신청접수를 통해 432명의 신청자가 몰려 부산 아빠들의 뜨거운 관심을 확인했다. 최종 100인의 아빠단은 신청사연을 바탕으로 자녀와의 소통부재 등 아빠육아 참여가 절실한 가정을 우선으로 선발됐다.

아빠단은 이번 발대식을 시작으로 21일 ‘아빠가 찍어주는 우리 가족 사진’을 주제로 멘토링 등 4개월의 공식 활동을 시작한다.

또 자녀와의 1박 2일 캠프 및 아빠들 간의 네트워킹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한 손에는 커피를, 다른 한손으로는 유모차를 미는 ‘라떼파파’처럼 육아와 가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아빠들은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100인의 부산 아빠단 발대식을 시작으로 아빠도 즐겁게 육아를 할 수 있는 ‘아이와 엄마·아빠 모두가 행복한 부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0:40:50 수정시간 : 2018/07/13 10:40:5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