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BC 뉴스 캡처
대전에서 초등학생이 엄마 차를 몰래 운전 하다 주차된 차량 10대를 파손했다.

지난 11일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대전시 동구 천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차의 키를 몰래 가져가 아반떼 승용차를 운전했다.

A군은 동구청 주차장과 마트 등 7㎞ 가량을 운전하면서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10대의 차량 파손비용이 어마어마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

경찰 조사에서 A 군은 "컴퓨터 자동차게임에서 운전하는 법을 배워 호기심으로 차를 운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형사처벌은 받지 않는다"며 "파손된 차량의 보상 문제 등은 민사로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7:16:02 수정시간 : 2018/07/12 17:41:3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