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재발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성범죄자 알림e 사이트에 대한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범죄자들의 신상공개 기준 또한 눈길을 끌었다.

성범죄자 알림e는 휴대전화로 앱을 다운받거나 인터넷 홈페이지 지도검색 또는 조건검색을 통해 성범죄자의 분포를 알 수 있도록 돼 있다.

또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서는 성범죄자의 주소지, 얼굴, 신상정보 등을 조회할 수 있다.

해당 사이트에 신상공개되는 범죄자들의 기준은 성범죄 유죄판결과 함께 공개명령을 선고한 자로서 3년 이하의 징역은 5년, 3년 초과 징역은 10년까지 공개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09:58:08 수정시간 : 2018/07/11 09:58:0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