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정명희 부산 북구청장 '당선'…변화의 새 바람 가속화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6.14 17:48
[6·13 당선자] 3선 도전 황재관 후보꺽은 부산 유일 시의원 출신 여성 기초단체장
  • 정명희 부산 북구청장 당선인은 “시민 여러분께서 28년의 일당독주를 끊고, 변화의 마침표를 찍어주셨다”라며 “오늘의 승리는 북구민 여러분의 승리”라며 당선소감을 밝혔다. 사진=정명희선대위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 유일의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었던 정명희 부산 북구청장 후보가 14일 투표결과 56.5% 득표율을 기록해 3선을 노렸던 황재관 자유한국당 후보(39.5%)를 누르고 승리를 거뒀다.

정명희 당선자는 “시민 여러분께서 28년의 일당독주를 끊고, 변화의 마침표를 찍어주셨다”라며 “오늘의 승리는 북구민 여러분의 승리”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새로운 북구, 확 바뀐 북구로 보답하겠다”며 "전재수 의원님과 오거돈 시장님과 함께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정명희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복지·교육·육아 분야별 핵심과제를 담은 ‘정명희 케어’, 여성·아동 안심귀가 거리조성 등 ‘사각지대 없는 안전한 북구’ 등의 정책을 제시한바 있으며, 앞으로 이를 토대로 구정을 펼칠 계획이다.

전통적 보수진영이었던 부산 북구는 지난 20대 총선 때 전재수(초선·북강서갑) 국회의원이 당선됨에 따라 정치 지형에 새로운 변화를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번 정명희 구청장의 당선으로 이러한 변화의 바람에 더욱 가속이 붙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 16개 기초단체 중 여성 기초단체장에는 민주당 후보 3명이 이름을 올렸다. 정명희 북구청장 당선인을 비롯해 부산진구청장에 도전한 서은숙 후보, 금정구청장 정미영 후보가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7:48:44 수정시간 : 2018/06/14 18:14:4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