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동욱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선언에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일침을 가했다.

지난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북미정상회담을 한 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엄청난 돈을 절약할 수 있는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13일 신 총재는 "트럼프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언, 자주국방 절실한 꼴이고 박정희 대통령 그리운 꼴이다. 한미동맹 포기한 꼴이고 한미혈맹 흘러간 노래 꼴이다. 내 나라는 내가 지켜야하는 꼴이고 이 세상 믿을 X 없는 꼴이다. 국익을 버리고 사익을 취한 꼴이고 알맹이 버리고 껍질만 잡은 꼴이다. 김정은 완승 꼴"라는 글을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한반도 전문가들은 한미훈련 중단에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0:50:03 수정시간 : 2018/06/13 10:50: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