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이성권 "부산 시민위해 미치도록 일하고 싶다"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6.12 19:35
[6·13지방선거]묻지마 투표 아닌 인물·능력·정책에 투표해달라
  • 이성권 바른미래당 부산시장 후보는 12일 호소문을 통해 “정당과 이름에 묻지마 투표가 아니라, 인물, 능력 그리고 정책에 투표해달라”며 “ 부산 시민을 위해서 미치도록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이성권후보캠프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이성권 바른미래당 부산시장 후보는 12일 호소문을 통해 “정당과 이름에 묻지마 투표가 아니라, 인물, 능력 그리고 정책에 투표해달라”며 “ 부산 시민을 위해서 미치도록 일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 후보는 “부산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서 13일간 후회 없이 선거운동을 펼쳤다”며 “낙동강의 기적을 일으키겠다는 마음으로, 부산을 변화시키겠는 심정으로 16개 구·군을 누비고 다니며 ‘불가능’에서 ‘가능’으로 바꾸겠다고 수없이 다짐했다”고 밝혔다.

그는 “상인 아주머니부터 청년, 아기엄마, 중소기업 사장, 택시·버스 기사 등 부산시민들의 삶은 녹록치 않았다”라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하루하루 최선을 다해도 팍팍한 삶을 사는 부산 시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민주당은 자기 능력과 비전을 보여주기 보다는 대통령의 인기에 영합해서 부산시장을 하겠다 한다”며 “인기투표를 하는 것 아니다. 부산을 위해서 뛸 일꾼, 부산시장을 뽑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안 되겠다 싶으니, 큰절로 사죄유세를 하는 자유한국당은 부산의 자존심을 그토록 짓이겨놓고서는 사과 한 마디 없다가, 부산 민심의 외면이 현실화되자 하는 표를 구하려는 가짜 사죄를 하며 부산 시민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부산 시민의 염원은 한결 같았다”며 “경제회복, 정치혁신을 통해 부산을 살려달라는 것이었다. 이를 현실로 꼭 만들어내겠다”라고 다짐했다.

그는 이어 “높은 인지도와 강한 정당권력이 부산을 바꾸지 못한다”라며 “우리의 4년 나아가 부산의 미래가 달려 있는 만큼 기적같은 변화를 만들어갈 이성권에게 미치도록 일하라 명령해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이날 이 후보는 남구, 중구, 영도구, 사하구, 북구, 부산진구에 이어 오후 6시 30분부터 중구 광복동거리에서 집중 유세를 펼쳤다. 이성권 후보는 선거 당일인 13일 유권자 대상 투표 독려를 이어가고 오후 6시에는 이 후보캠프에서 개표 방송을 지켜볼 예정이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19:35:51 수정시간 : 2018/06/12 19:35:5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