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해양환경교육원에서 공단 직원이 인공해안 조파수조 설비를 대상으로 위험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해양환경공단 소속 해양환경교육원은 시설 전반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 8일 정기 위험성 평가를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평가는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라 사업장별 위험요인을 파악하고, 해당 위험요인에 대한 부상이나 질병의 발생 빈도와 손해의 강도를 추정·결정해 체계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산업재해 예방 활동이다.

올해 교육원은 2016년 초부터 작업공정 및 교육 운영 과정 등에서 파악한 200여개의 위험요인을 재평가했다. 또 신규 위험요인 발굴을 병행, 위험성을 9단계로 분류했다. 특히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36개 항목은 심층평가를 진행, 위험성을 20단계로 나눠 맞춤형 개선 대책을 마련했다.

최명범 해양환경교육원장은 “철저한 안전의식을 바탕으로 위해 요인에 대한 주기적인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개선 활동과 변화관리 역량 제고를 통해 무재해 목표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2 17:29:55 수정시간 : 2018/06/12 17:29:5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