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MBC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아나운서를 해고하는 등 인사를 단행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MBC는 이날 △최대현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 해고△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 정직 및 감봉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 근신 등의 인사발령을 냈다.

최 아나운서와 권 기자는 동료 직원들을 대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다고 한다. 해당 블랙리스트에는 직원들의 정치적 성향을 '강성' '약강성' '친회사적' 등의 등급으로 분류한 것으로 실제 인사에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2002년에 MBC에 입사한 최 아나운서는 장기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뉴스를 진행했다. 김세의 기자와 사측 입장에 가까운 MBC노동조합(제3노조)의 공동위원장을 맡기도 했다.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한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고 연단에 올라 발언하기도 했다.

권 기자는 장기파업 당시 '카메라 기자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것으로 전해진다.

MBC는 앞서 지난주에는 2012년 대선 당시 안철수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보도한 기자를 해고했다. 이 같이 해고당한 직원들이 소송을 제기할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22:00:54 수정시간 : 2018/05/18 22:00: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