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8일 ‘부산영화특별위원회’를 출범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윤나리 기자
[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8일 ‘부산영화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며 “낡은 영화생태계의 혁신을 통한 민·관협치의 첫 사례를 만들고 영화계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바탕으로 한 조례를 제정하자”고 제안했다.

부산영화특위는 이날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화도시 부산의 비전을 제시하고 실현시켜야 할 서병수 시장이 박근혜 정부에서 블랙리스트의 구현자로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고, 온 세계에 부산의 이미지를 실추시켰다”고 지적하며 출범 이유를 밝혔다.

부산영화특위에는 김상화 영화네트워크부산 상임이사, 김휘 영화감독, 주유신 영산대 교수 등 3명이 공동 위원장을 맡았고 부산문화예술분야 31명의 위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김상화 상임이사는 “서병수 후보가 부산시장 시절 영화생태계를 훼손한 것에 있어 책임을 이야기 하지 않고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했다고 말해 착찹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김 이사는 “지금은 부산의 영화생태계를 혁신하고 낡은 틀을 깨고 새롭게 할 때”라며 “부산국제영화제는 영화도시 부산을 자랑스럽게 만든 20년의 자산이었지만 부산시 주도의 영화제작 환경이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이제는 영화인들이 스스로 미래를 만들고 대안을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산영화특위는 지각있는 부산의 문화인들이 모여 부산의 문화정책, 산업, 교육 영역의 새판을 짜서 관련 기관을 아우르는 민·관협치의 첫 사례를 만들고자 한다”며 “오거돈 후보와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켜 독립성과 자율성을 가진 조례를 제정하고 부산시와 영화인이 함께 부산지역 어디서나 문화예술 사업이 가능하도록 공공사업을 펼쳐내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주유신 상임위원장은 "부산지역 문화예술단체가 서병수 후보와 김광회 전 부산시 문화관광 국장을 블랙리스트 시행자로 검찰에 고발했음에도 수사가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고 일관되게 사과를 요구했음에도 이를 책임지지 않고 있다”며 “향후 과거사 진상위를 구성해 활동을 시작하고 영화제 탄압과 블랙리스트 실행이 어떤 관련이 있는지 진상을 조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재수(부산 북·강서갑 국회의원)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문화예술계를 쑥대밭으로 만들었고, 그 아픔을 가장 많이 겪은 곳이 ‘영화계’이고 또 ‘부산’이며 대표적인 사례가 부산국제영화제”라며 “부산 영화계가 이제는 제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위는 이에 따라 △블랙리스트 탄압과정에서 추락한 위상과 영화계 및 시민들의 보이콧으로 침체를 겪게 된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화 △중앙 및 지방정부에서 영화제를 비롯한 문화 행사의 조직운영을 침해하지 않겠다는 자성과 행정은 ‘지원은 하되, 간섭은 않는’ 원칙에 대한 약속 준수를 촉구했다.

또 △부산 문화 예술계의 독립성·자율성을 보장하는 부산시 조례 제정 추진 △관 주도의 부산영화 관련 정책을 현장 중심의 정책 생산과 실행 추진 등을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특위는 ‘아시아영화중심도시 부산’을 정책과제로 선정했다. 정책으로는 △부산 소재 영화 관련 단체와 기관을 아우르는 (가칭)‘부산영화영상진흥원’을 민·관 협치기구 설립 △부산지역 영화영상산업의 지속적, 비약적 발전을 위한 액션 플랜과 로드맵을 수립 △부산국제영화제의 재도약과 영화문화의 다양화를 위한 각종 정책을 수립 △‘서부산 영상미디어센터’ 설립 등을 제안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6:46:41 수정시간 : 2018/05/18 16:46: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