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저소득 한부모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덜기위해 고등학생 자녀들에게 2억 원의 교통비를 지원한다.

부산시는 부산시대중교통시민기금과 부산시사회복지행정연구회와 함께 18일 오전 부산시청 여성가족국장 집무실에서 저소득 한부모가족 고등학생 자녀 2000명에게 교통비 2억원을 지원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교통비 지원은 사회복지행정연구회와 구·군청을 통해 저소득 한부모가족 고등학생 자녀 2000명을 추천받아, 1인당 10만원권 교통카드 1매씩 지급한다.

대중교통시민기금은 지난 2016년 11월 설립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편의 증대와 사회공헌 활동을 위해 대중교통 Big Back 이벤트, 임산부 보호를 위한 경전철 핑크라이트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부산시는 시민기금과 연구회와 함께 저소득 한부모가족 자녀에게 교통비를 지원하는 사업을 2년째 펼치고 있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앞으로도 부산시는 시민기금과 사회복지행정연구회와 함께 하는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이번 교통비 지원을 통해 저소득 한부모가족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자녀들의 학업증진, 문화향유 기회 제공확대와 대중교통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35:54 수정시간 : 2018/05/18 10:35: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