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는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가 부산제작사에 투자 확대를 위해 올해 3개 분야 총 7편 15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타임와이즈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창조영화펀드의 세부내용으로는 △부산영상위원회 제작지원 작품 매칭 투자 2편 2억~4억원(편당 1억~2억원) △부산소재 제작사 기획개발비 투자 3편 1억5000만원~3억원(편당 5000만원~1억원) △부산소재 제작사 일반 상업영화 투자 2편 6억~8억원(편당 3억~4억원) 등을 투자할 예정이다.

타임와이즈는 전문 투자 심사역 3명을 부산에 교대로 근무시키고, 부산지역 제작사, 감독, 작가 등과 작품 상담 및 지원 등을 한다.

또 분기별로 ‘만남의 장’을 마련해 부산지역 작가.감독, 부산 제작사, 부산출향 작가.감독, 제작사, 배급사 등과 투자.배급.캐스팅 등 경험 공유 및 교류하며 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는 부산의 영화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6년 3월에 부산시 60억원, 롯데그룹 100억원, 부산은행 40억원, 운용사 10억원을 출자해 총 210억원으로 조성됐다.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신과 함께’, ‘I CAN SPEAK’, ‘덕혜옹주’, 부산영화 ‘괴물들’ 등 총 18개 작품에 지난해 기준 86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부산시는 “영화 기획.제작.배급의 선순환 구조를 조성하고자, 부산 제작사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며 “올해는 ‘부산-롯데 창조영화펀드’ 부산프로젝트 중에서도 부산소재 제작사의 프로젝트에 투자를 확대해 총 7편에 15억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0:30:57 수정시간 : 2018/05/18 10:30: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