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광화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출근길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18일 전국은 비가 내리다가 서쪽지방부터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강원영동·경상도·제주도는 다음 날인 19일 오전까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됐다.

예상강수량은 △중부지방(충청남부 제외)·경북북부내륙, 30~80mm(많이 오는 곳 100mm 이상) △충청남부·전라도·제주도산지, 20~60mm △경상도(경북북부내륙 제외)·제주도(산지 제외)·서해5도·울릉도·독도, 5~40mm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새벽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며 "경기도와 강원영서는 이미 100mm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오는 비가 더해져 비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의 기온은 전일에 비해 2도~5도가량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강릉지역은 전일보다 8도 이상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16도 △춘천 16도 △강릉 12도 △대전 20도 △청주 20도 △대구 21도 △광주 20도 △전주 19도 △부산 19도 △제주도 22도 △백령도 12도 △울릉도·독도 15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기온은 △서울 21도 △춘천 18도 △강릉 13도 △대전 23도 △청주 23도 △대구 27도 △광주 25도 △전주 22도 △부산 22도 △제주 25도 △백령도 17도 △울릉도·독도 15도 등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2:55:31 수정시간 : 2018/05/18 02:55:3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