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김석준 교육감 예비후보 "향후 4년은 부산교육 골든타임"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8 00:43
  • 오는 6월 지방선거의 부산시교육감 재선을 노리는 김석준 후보가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나섰다. 사진=김석준후보선거사무소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6.13 지방선거의 부산시교육감 재선을 노리는 김석준 예비후보가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나섰다.

김석준 부산시교육감 예비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부산진구 부산은행 전포동지점 5층에서 열린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앞으로 4년이 ‘부산교육의 미래를 결정할 골든타임’이다"고 강조하며 “교육만은 특별시로 만들 것”을 선언했다.

김 예비후보는 “‘주입식·암기식’ 낡은 교육에서 벗어나 창의력을 키우는 미래교육으로 나가야 한다”며 “공부 잘하는 아이, 못하는 아이를 가리지 않고 모두가 자신의 꿈과 끼를 키울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모님들이 믿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교육환경을 더욱 공고히 하고 선생님들이 자긍심을 갖고 교육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약의 4대 핵심 키워드로 △미래를 준비하는 부산 △아이 키우기 좋은 부산 △교육격차 없는 부산 △공부도 잘하는 부산 등을 제시했다.

김석준 예비후보는 “지난 4년간 부산교육을 이끌며 일 잘하는 교육감으로 검증된 저에게 다시 한번 부산교육을 맡겨주시면 초심을 잃지 않고 온 힘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정순택 전 부산시교육감, 이기숙 전 신라대 교수, 천정국 전 부산시교육청 교육국장 등 교육계 인사를 비롯해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위원장, 박재호 국회의원, 전재수 국회의원, 김해영 국회의원을 비롯해 학부모 시민 1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축사에 나선 정순택 전 부산시교육감은 “부산교육 발전을 모든 토대를 완벽히 구축했고, 이제부터 부산교육 발전을 위한 정책과 사업이 아주 빠른 속도로 추진될 수 있다”며 “부산교육이 전국 최고를 유지하면서 교육만은 특별시로 더 빨리 만들기 위해서는 김석준 교육감이 4년을 더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0:43:15 수정시간 : 2018/05/18 00:43: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