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경기 구리시의 갈매역~석계역을 오가게 될 75번 대형(40인승) 버스. 사진=구리시 제공
[구리(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 구리시는 갈매역~석계역을 오가는 75번 중형버스(25인승) 8대 중 4대를 대형(40인승)으로 교체 운행키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교체는 이달 말까지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75번 버스는 갈매지구에서 서울시로 출퇴근하는 지역 주민의 주요 대중교통수단으로, 갈매지구-봉화산역-석계역 구간을 8~25분 간격으로 운행 중이다.

대형버스로의 교체를 마치면 수송 가능 인원이 늘어나 출퇴근 시간대 승차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해당 운수회사의 운영 방침에 따라 대형버스 교체 시 운행시간도 늘어난다.

첫차 시간은 오전 6시→오전 5시30분으로 30분 앞당겨지고, 막차 시간은 오후 10시→오후 10시30분으로 30분 연장된다.

예창섭 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대형버스 교체로 이용객들의 불편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갈매지구 주민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6:52:29 수정시간 : 2018/05/17 16:52: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