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김대식 후보 “반여·반송·재송동에 ‘제2센텀 밸리’ 구축”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7 12:25
제2센텀 도시첨단산업단지 조기 완공위해 인적네트워크 활용
  • 김대식 해운대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17일 해운대 반여·반송·재송지역 ‘제2센텀 밸리’ 구축 공약을 발표했다.사진=윤나리 기자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김대식 해운대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예비후보는 17일 해운대 반여·반송·재송지역 ‘제2센텀 밸리’ 구축 공약을 발표했다.

김대식 예비후보는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 해운대 반여·반송·재송 지역이 대한민국 최고의 첨단 미래 명품 신도시로 탄생시키겠다”며 “이 지역을 사람과 기업, 돈이 모여드는 황금빛 해운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해운대 제2센텀밸리 플랜을 바탕으로 제2센텀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기에 완공해 1500개의 기업을 유치하고, 8만4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해내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제2센텀 도시첨단산업단지는 당초 2022년 완공 예정이었지만 중앙 인적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국비를 확보하고 조기에 완공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어 그는 “반송동 정책이주지역 주거환경개선과 도시재생사업 등을 통해 제2센텀 배후 준주거지구를 개발할 것”이라며 “양질의 민간 및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재송동에 해운대구청 조기 이전을 추진하고 한진 CY부지에 문화복합센터, 청년벤처타운을 조성하는 등 문화 행정 중심지구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반여의 첨단산업단지, 반송의 배후주거지구, 재송의 문화·행정 중심지 등을 하나로 묶어 ‘제2센텀밸리’로 조성하고, 엄마와 아이, 어르신과 청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소외계층 모두의 바람을 충족하는 ‘국내 최고의 첨단 미래 명품 신도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공약은 어느 후보나 할 수 있지만 공약을 실현할 수 있느냐가 핵심이다.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장인 김대식만이 할 수 있는 공약”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2:25:26 수정시간 : 2018/05/17 12:25: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