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사기는 줄고, 장기손해 보험사기 증가 추세
  • 보험사기 적발금액 및 인원추이.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지난해 보험사기 규모액이 7300억원을 넘어서 역대 최고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사기액 규모는 730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1.6%(117억원)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치다.

적발 인원은 총 8만3535명으로 지난해 대비 523명(0.6%) 늘었고, 1인당 평균 사기 금액은 870만원으로 2016년과 엇비슷했다.

허위 입원 및 보험사고 내용 조작 등 허위·과다사고 관련 사기가 전체의 73.2%(5345억원)를 차지해 가장 흔한 보험사기 종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보험 피해과장도 7.4%(542억원)를 차지해 전년 대비 11.7% 증가했다.

살인·자살·방화·고의충돌 등 고의 사고를 유발하는 행태는 12.2%(891억원)로 전년 대비 26.7% 줄었다.

보험 종목으로 구분해 보면 손해보험 관련 보험사기가 전체 적발금액의 90.0%(6574억원)을 차지해 압도적인 비중을 보였고, 생명보험은 10.0%(728억원) 정도의 비중을 보였다.

한편, 전체 보험사기 유형 중 과반수 이상을 차지하던 자동차보험 사기비중은 블랙박스나 CCTV 설치 등 사회적 감시망이 확대되면서 지난해 43.9%까지 줄어들었다.

이에 반해 허위·과다 입원 유형이 큰 폭으로 늘어나는 등 장기손해보험의 적발규모가 지속적으러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보험사기 적발자를 연령별로 나눠 보면 30∼50대는 68.5%로 전년 대비 1.4%포인트 감소했다. 이에 반해 20대(14.4%→15.5%)와 60대 이상(13.9%→14.5%)은 비중이 늘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68.7%, 여성은 31.3%를 차지했다.

보험사기 범죄자를 직업별로 살펴보면 병원 종사자(1086명→1408명)와 정비업소종사자(907명→1022명)가 증가 추세다.

반면, 무직·일용직의 보험사기 비중은 14.1%에서 12.0%로 2.1%포인트 줄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21:05:27 수정시간 : 2018/04/17 21:05: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