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공공성연대, 부산을 바꾸는 5대 과제 제시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16:41
공공서비스 구축·시민·노동·청년·공공기관 관련 개혁안 구성
공공(안전)지수제 신설·공공 안전지수 위원회 구성 등 제시
  • 부산시민단체와 노동단체 등이 연대한 부산공공성연대가 17일 오전 부산시청앞에서 실시한 기자회견에서 ‘부산을 바꾸는 5대 과제’를 제시했다.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민단체와 노동단체 등이 연대한 부산공공성연대가 17일 오전 부산시청앞에서 실시한 기자회견에서 ‘부산을 바꾸는 5대 과제’를 제시했다.

이날 이들은 △생명과 안전이 우선되는 공공서비스 구축과 제도 마련 △시민을 위한, 시민이 함께하는 시정 운영 △노동이 존중받고 소외와 차별 없는 지역 공동체 구성 △청년이 살고 싶은 도시 △공공기관의 공적기능 강화와 민주적 운영을 위한 개혁 등을 제시했다.

먼저 생명과 안전이 우선되는 공공성 실현을 위해 공공(안전)지수제를 신설하고, 지속적 운영을 위한 (공공 안전)지수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또 시민 중심의 시정 개혁을 추진하고 시민, 사회·노동 단체 등과 협치를 실현하기 위한 ‘사회부시장’을 두고, 부문별 소통강화와 시민참여 확대를 위한 협치위원회, 정책숙려제도, 전문관 제도 등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부패 구조 청산을 위해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할 것을 제안했다.

부산 시민의 최소한의 인간적 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생활임금 조례 개정을 통해 노동조합 등 당사자가 참여하는 생활임금 위원회를 구성하고, 의무급식 등 예산지원 확대, 공공의료원의 지역 유치 및 권역별 공공의료원 설치, 공공보육시설 확대안을 마련했다.

청년을 위한 정책 생산과 원활한 소통을 위한 전담부서 설치, 청년수당 등 각종 청년지원 사업 확대·개선, 도시 재생을 위한 북항 사업에 청년들을 위한 주거·일자리·문화시설 등 청년 복합 커뮤니티 공간 확보안 등도 제시됐다.

이외도 공공기관의 투명한 운영을 위해 운영위원회를 구성하고 운영평가 지표에 공공성 지표 신설도 내용에 담았다.

부산공공성연대는 지난 2월 26일 출범해 부산의 부산의 권력 감시를 통한 공공성 강화 등으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6:41:19 수정시간 : 2018/04/17 16:41: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