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부산특구, 기술이전 사업화 공동협력 업무협약 체결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11:48
기술이전설명회 공동 개최·기관별 지원사업 연계 등 협의체 운용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연구개발특구는 18일 오전 11시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기술보증기금 부산기술융합센터,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지역본부, 부산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 한국발명진흥회 부산지회와 5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부산 내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해 4개 기관(부산특구본부, Kibo, 산단공, 부산TP)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 발명진흥회를 포함해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한다는 취지다.

업무협약은 연구소기업 등 기술창업을 촉진하고 사업화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기술이전설명회 공동 기획 및 개최, 기관별 지원사업의 연계 등 기술이전사업화를 위한 제반활동과 이를 위한 협의체를 운용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부산특구본부는 협의체를 통해 공동 기술이전설명회 3회 개최하고, 연구소기업이 마케팅·연구개발 등 협력기관의 정부지원 30건과 연계되도록 지원했다.

△부산특구 특구기술사업화 R&D(연간 66억), 엑셀러레이터·이노폴리스캠퍼스 △기술보증기금의 R&D·IP 보증 △산업단지공단의 R&D △부산테크노파크의 보육공간·장비 임대·해외마케팅 지원 등 산발적으로 진행하던 정책을 한 곳으로 집중함으로써, 시너지가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부터는 발명진흥회의 중소기업 해외특허 출원 등이 포함돼, 기술사업화 기업의 더 다양한 애로에 맞춤형 지원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이날 협약식에 이어 개최될 제1회 부산 공공기술이전설명회에서는 부산지역 중소기업 대표 등 약 200여명을 대상으로 지원제도와 공공(연)이 보유한 사업화 유망기술을 소개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협약당사자인 4개 지원기관이 올해 지원사업 및 고유제도를 안내하며, △동명대학교의 모션라이더 기반 가상체험 시스템 △한국전자전기연구원(KERI)의 전자회로 3D 프린팅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의 LPWA 기술 등 3개 공공연구원이 기술 및 주요 기술동향 등에 대해 소개한다. 또 재료연구소 등 15개 공공연구소의 366개의 이전대상 공공기술자료 및 개별기술상담, 기술금융 등 심층상담을 제공한다.

향후 기업 개별수요에 맞는 기술 및 관련정보의 안내와 상담·컨설팅 등 후속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다.

송한욱 부산연구개발특구 본부장은 “금번 업무협약 체결로 산지역의 공공기술이전사업화의 일원화된 지원 플랫폼 구축이 본 궤도에 올랐다”라며, “기업의 수요를 바탕으로 협력기관 간 논의 하에 실제 부산지역 기술사업화 생태계에 부합하는 지원책 마련에 힘쓸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48:24 수정시간 : 2018/04/17 11:48:2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