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BNK부산은행, ‘가을야구 정기예금’ 3000억원 추가 판매
  • 기자윤나리 기자 nry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11:12
출시 한 달여 만 4000억 조기 완판 기록
  • BNK부산은행은 지난달 말부터 판매중인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이 출시 한 달여 만에 총 한도 4000억원을 모두 소진해 3000억원을 추가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사진=BNK부산은행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BNK부산은행은 지난달 말부터 판매중인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이 출시 한 달여 만에 총 한도 4000억원을 모두 소진해 3000억원을 추가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은행은 롯데자이언츠 야구에 대한 시민들의 높아진 관심이 상품 가입으로 이어져 역대 최단기간 만에 한도가 소진됐으며 시민들의 가입 확대 요청에 따라 한도를 늘려 추가 판매한다고 설명했다.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은 2007년 첫 출시 이후 올해까지 12년째 판매되고 있는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스포츠 연계 마케팅 상품으로 올해는 BNK금융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창원 연고인 NC다이노스와 연계한 ‘BNK 야구사랑 정기예금’을 신규 출시했다.

롯데자이언츠가 포스트 시즌에서 우승하면 모든 가입고객에게 우대이율을 지급하는 등 시즌 성적과 관중 수에 따라 최대 2.40%의 이율을 제공한다.

또 상품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후원금으로 조성해 유소년 야구발전과 최동원 기념사업회를 위해 지원하는 등 사회공헌 사업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남경화 BNK부산은행 수신기획부장은 “야구에 대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가을야구정기예금의 한도가 예상보다 일찍 소진돼 3000억원 한도 증액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롯데자이언츠가 좋은 성적을 거두어 많은 고객에게 우대 혜택이 돌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1:12:40 수정시간 : 2018/04/17 11:12: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