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지역
  • 대구사이버대, 장애대학생 온라인 교육 표준 제시해
  • 기자구교근기자 kkk120@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17 09:04
사이버대 최초 2회 연속 장애대학생 교육복지지원 실태조사 ‘최우수’대학 선정
  • 대구사이버대학교의 찾아가는 장애학생 상담 지원 모습. 사진=대구사이버대 제공
[데일리한국 구교근 기자] 대구사이버대학교(총장직무대행 김영걸)는 최근 국립특수교육원이 발표한 ‘2017년 장애대학생 교육복지지원 실태평가’에서 사이버대 최초 2회 연속 장애대학생 교육복지지원 ‘최우수 대학’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4년 첫 평가를 실시한 이래 대구사이버대학교가 원격대학으로는 처음으로 2회(2014년· 2017년) 연속 최우수 대학에 선정됐다는 것이다.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 교육대학, 사이버대학 등 348개 대학(422개 캠퍼스)이 참여한 이번 평가는 크게 선발(12%)과 교수·학습(60%), 시설·설비(28%) 등 3개 영역, 15개 평가부문, 59개 평가항목으로 진행됐다.

세부적인 평가 항목에서 대구사이버대는 △강의계획서, 강의 노트 지원 및 장애영역별 교수.학습방법 안내 △장애학생 시험시간 연장 지원 △웹 접근성 기반 웹 시스템 구축 △수화·자막콘텐츠 제공 및 학교행사 시 수화통역 서비스 제공 △장애이해 교육프로그램 실시 △장애유형별 보조공학기기 지원 △장애학생 진로상담 △장애인복지장학금 지급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영걸 총장직무대행(특수교육학과)은 “건학이념에 기초한 우리 대학만의 체계적인 장애학생 복지 서비스에 대한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라며 “이에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세계 모든 장애학생들이 온라인 환경에서 차별되지 않고 수학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대구사이버대학교에는 120명의 장애학생이 재학중이다.

기자소개 구교근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09:04:15 수정시간 : 2018/04/17 09:04: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