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의혹제기 후 77일이나 걸려…조희진 단장, '서 검사 지방 발령 부당개입' 결론
  • 안태근 전 검사장. 그는 2010년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하고 2015년 인사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안태근 전 검사장 겸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이 16일 마침내 청구됐다. 피해자인 서지현 검사가 1월29일 관련 의혹을 폭로한지 77일만이다.

검찰 '성추행 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이날 안 전 국장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법에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안 전 국장은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0년 10월30일 한 검사의 부친 장례식장에서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 서지현 검사는 1월29일 jtbc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2010년 안태근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에게 당한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2015년 인사보복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 jtbc '뉴스룸' 화면 캡쳐
앞서 서지현 검사는 지난 1월29일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2010년 안태근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에게 당한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하고 2015년 인사보복까지 당했다고 주장했다.

동시에 서 검사는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던 최교일 의원이 이 사건을 앞장서 덮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날 jtbc '뉴스룸'에도 직접 출연했다. 이는 국민적인 관심을 받으면서 각계각층의 '미투(#Me Too)' 운동으로 확산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검찰은 1월31일 '조사단'을 공식 출범시키고 '셀프 수사'에 돌입했다. 조사단은 곧바로 안 전 국장을 출국 금지했다.

이후 조사단은 2월13일 법무부 검찰국을 압수수색해 서 검사의 인사기록을 확보했다. 22일에는 2015년 검찰 인사 실무를 총괄하던 검사들의 사무실도 압수수색한 뒤 이들을 소환 조사했다. 이어 26일 조사단은 마침내 안 전 국장을 소환해 14시간 동안 조사했다.

이후 '안태근 사건' 수사는 참고인인 최교일 의원이 검찰 출석을 거절하면서 한 달 가까이 지연됐다. 조사단은 결국 소환조사 대신 서면조사를 진행했다.

서 검사는 지난달 6일 자신의 변호인을 통해 "안 전 국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사실관계만이라도 조속히 확정해 달라"는 의견서를 조사단에 전달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7:00:15 수정시간 : 2018/04/18 18:03:2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