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새롭게 조성되는 광화문광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서울시와 문화재청이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기본 계획안을 발표했다. 광화문광장 역사성을 회복하고 광장 크기를 3.7배 확장하는 것이 골자다.

10일 시에 따르면 새롭게 조성되는 광화문광장은 중앙분리대 같이 단절된 공간을 통합하고 한양도성과 광화문의 역사성을 회복, 시민 일상과 조화된 보행 중심 공간으로 만들어진다.

2021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는 이번 광화문광장은 세종문화회관 방향으로 확장, 2만4600㎡ 규모의 시민광장으로 탈바꿈한다. 또 광화문 앞을 가로지르는 사직·율곡로 자리에는 4만4700㎡의 역사광장이 만들어진다. 일제강점기 때 훼손됐던 월대도 복원하고, 월대 앞을 지켰던 해태상도 원래의 위치를 찾아 광장 쪽으로 이동한다.

이번 사업으로 광화문광장은 3.7배로 확장된다. 이에 광장이 생기는 사직·율곡로는 기존 새문안로5길을 확장, 활용해서 우회시킨다. 일부 구간과 세종대로는 당초 10차로에서 6차로로 일부 축소한다. 이번 도로 정비는 ‘한양도성 녹색교통진흥구역’ 도로공간 재편과 병행 추진한다.

아울러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을 중심으로 서촌과 북촌, 인사동, 정동 등 주변지역을 걷기 좋게 연결해 도심을 활성화한다. 특히 광장 주변의 공공·민간건물은 저층부를 상업, 휴게공간으로 개선하도록 해 도시계획적으로 관리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로운 광화문광장은 차량 중심 공간이 다양한 시민활동이 어우러지는 공간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며 “국민이 주인이 되는 광화문시대를 열어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0 17:34:24 수정시간 : 2018/04/10 17:34: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