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지난해 하반기 부산지역 소비자 상담 1위는 휴대전화 관련 상담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지난해 하반기 부산시청 소비생활센터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소비자상담 중 휴대폰, 이동전화서비스 등 휴대전화 관련 상담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5일 밝혔다.

소비자 상담 4만4464건 중 휴대전화 관련 상담은 2803건이었으며 자동차구매·수리 관련 1176건, 기타의류·섬유 1129 등의 순이다.

소비자가 상담을 요청한 이유로는 A/S·품질 관련 상담이 1만3,306건(29.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정보제공 및 기타 상담이 1만1133건(25.0%), 계약해제·해지 9218건(20.7%), 계약불이행 5060건(11.4%), 가격·요금 2478건(5.6%), 부당행위 1583건(3.6%), 제품안전 903건(2.0%), 제도·약관 783건(1.8%) 등의 순을 기록했다.

처리결과로는 상품 및 시장정보, 보상기준 설명 등 정보제공 3만7638건(84.7%), 상담접수 후 상담원이 사업자와 적극적으로 연락을 취해 교환, 환불, 배상 등 실질적인 처리를 진행한 피해 처리는 6825건(15.3%), 피해구제 1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휴대전화 개통 시 요금제 할인을 마치 휴대폰 대금을 지원해 주는 것처럼 광고해 ‘공짜’라는 말로 현혹해 계약을 유도하는 경우가 많아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경우 대부분 휴대폰 무료제공은 구두로 설명하고 계약서에는 형식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휴대폰 대금을 할부 청구하는 것으로 표기한다.

계약서에 명의자가 서명을 한다면 명의자의 동의하에 휴대폰 할부 구입을 계약한 것이 되므로 나중에 이의제기 하더라도 휴대폰 무료제공에 대한 입증이 안 된다면 받아들여질 수 없다.

부산시 관계자는 “판매자가 시키는 대로 이곳, 저곳에 서명을 하게 되면 차후 효력을 발생하는 계약서가 명의자에게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떠한 계약서든지 서명할 때는 꼼꼼히 살펴보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사업자와 원만히 해결이 되지 않을 때에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나 부산시 소비생활센터로 도움을 요청해 달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9:26:02 수정시간 : 2018/03/15 09:26: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