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뇌물수수 등 20여개 안팎의 혐의 대부분의 부인…檢, '증거인멸' 우려
  • 검찰 조사를 마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21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고 15일 오전 6시30분쯤 귀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와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20여개 안팎의 혐의에 대해 신문을 받았으나 부인하는 취지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따라 검찰은 증거인멸 우려가 크다는 등의 이유로 조만간 구속영장을 청구할 전망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25분쯤 검찰청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으나 "다들 고생하셨습니다"라는 말만 남긴채 준비된 차에 올라타고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갔다.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오전 6시25분쯤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을 나서며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오전 9시22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오전 9시45분쯤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

검찰의 신문 절차는 14일 밤 11시55분쯤 종료됐다. 이후 이 전 대통령과 변호인들은 6시간 넘게 진술 내용이 담긴 조서를 검토, 총 조사시간은 약 21시간으로 기록됐다.

작년 3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조사는 신문 절차와 조서 검토를 포함해 21시간 30분이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07:41:28 수정시간 : 2018/03/15 09:10:3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