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선주조 기장공장 내부. 사진=대선주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대선주조가 채용 인원을 늘리며 부산지역 취업시장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대선주조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2월까지 1년 2개월간 총 55명의 신입사원을 채용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사무직과 생산직에 각 17명, 18명을 채용한 데 이어 올해 사무직 4명, 생산직 16명을 추가로 선발했다.

이는 지난해 1월 대선주조가 알코올 도수 16.9도 대선을 출시하며 지역 소주시장에 돌풍을 일으킨 데서 기인했다.

가파른 상승세를 타던 대선은 출시 1여 년 만인 지난 1월 부산 소주시장 업소점유율 64.8%를 달성했으며, 2월 말 기준 누적판매량 8000만병을 기록했다.

실적 호조를 보이며 올해 들어 두 달여 만에 20명을 채용한 대선주조는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채용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2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2월 실업자는 126만 5000명으로 전월 대비 24만5000명(0.9%) 증가했으며 그중에서도 부산·대구·울산 등 영남지역 실업률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창립 88주년을 맞은 대선주조는 고용시장 불황으로 취업이 어려운 구직자들의 일자리 확보를 통한 채용으로 지역과 동반 성장을 실현할 방침이다.

대선주조는 지난해 열린 ‘2017년 희망이음 프로젝트’에서 ‘대학생이 뽑은 우리지역 일하고 싶은 기업’으로 선정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바 있다.

또 단순히 일자리 확대뿐만 아니라 장애인 채용에도 앞장서며 고용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8월 장애인 사이클 선수와 일과 운동을 병행하는 통합직무 형태로 고용계약을 맺었다.

대선주조는 전국 최초로 장애인 선수를 직접 고용해 고용친화적 사회분위기 조성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아 부산시장 감사패를 수상한 바 있다.

조우현 대선주조 대표는 “그동안 대선이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일자리 확대를 통해 성원에 보답하려 한다”며 “새로운 인재들을 꾸준히 고용해 지역 취업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7:52:53 수정시간 : 2018/03/14 17:52:5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