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학재정 투명성 확보 및 비리대학 제제 필요성 논의 …대학가 '미투'운동 예방책 마련책도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교육부와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는 최근 '사학발전협의회’를 공동으로 구성하고, 15일 오후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협의회는 지난해 11월 사립대학이 입학금의 단계적 폐지를 결정한 것을 계기로 만들어졌다.

이번 회의에서는 학생.재정.교무 등 분야별 협의 창구 마련, 대학 평가 부담 완화 방안, 사학 재정 투명성 확보 및 부정.비리 대학 제재의 필요성 등을 논의한다.

특히 최근 대학가 미투 운동에 나선 재학생.졸업생의 용기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와 격려를 표하고, 대학이 선도적으로 가해자 엄중 조치, 예방책 마련 등의 뜻을 밝힐 예정이다.

사학발전협의회는 총 10명으로 이루어졌으며, 이진석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과 김성익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부회장을 공동 위원장으로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관을 부위원장으로 하고 있다.

위원으로는 교육부소속 담당과장 3명과 대학소속 처장급 4명이 참여하고 있다.

기자소개 송찬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6:11:53 수정시간 : 2018/03/14 16:11: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