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교차가 커지는 봄철에

조리된 식품을 적정온도에 보관하지 않으면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어 조리식품 보관·섭취 및 개인위생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14일 당부했다.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은 노로바이러스,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식중독으로 특히 봄철에 많이 발생한다.

최근 5년(2013∼2017년) 발생 건수는 총 90건으로 환자는 3천104명이 나왔다. 이 중 50건(55.6%)이 3∼5월에 발생했다.

자연계에 널리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진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는 생장과정에서 열에 강한 포자를 만들기 때문에 조리과정에서 병원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 등과 같이 식중독균 자체는 사멸하지만 포자가 남아 있어 조리 후 보관온도 관리가 중요하다.

포자가 남은 조리된 식품을 잘못된 온도에서 보관하게 된다면 포자가 깨어날 수 있고, 균이 증식하면서 만들어지는 독소에 의해 식중독이 발생하게 된다. 포자는 100도에서 1시간 이상 가열해도 죽지 않고 60도 이하에서 깨어나 증식하면서 독소를 생성한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육류 등의 식품은 중심온도를 75도 이상으로 완전히 조리하고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한다.

조리된 음식을 보관할 때에는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60도 이상,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5도 이하에서 보관한다.

조리된 음식을 냉각할 때는 여러 개의 용기에 나눠 담거나 싱크대에 차가운 물이나 얼음을 채운 후 큰솥이나 냄비에 담그고 규칙적으로 젓는 방법이 좋다. 급속 냉각장치 사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뜨거운 음식을 냉장·냉동고에 바로 넣으면 냉장고 내부 온도가 상승해 보관 중인 음식도 상할 수 있으므로 식혀서 넣어야 한다. 선풍기는 먼지로 인한 오염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보관된 음식을 섭취할 경우에는 75도 이상에서 재가열한다.

식약처는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 식중독이 대량으로 조리하는 장소에서 발생하기 쉬운 만큼 학교 등 집단급식소, 대형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조리 식품 보관온도 관리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4 11:12:04 수정시간 : 2018/03/14 11:12: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