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평창(강원도)=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지난달 열린 동계올림픽에 이어 오는 18일까지 열리는 패럴림픽 기간에도 평창과 겨울의 끝자락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펼쳐지고 있다.

13일 평창군에 따르면, KTX 경강선을 타고 진부(오대산)역에 내리면, ‘웰컴 평창(Welcome PyeongChang)’ 이 관광객들을 맞는다.

지난 2월 올림픽 기간 동안 누적 관객 4만2088명을 기록한 ‘웰컴 평창’은 승객들이 오고가는 열차역이라는 특수한 환경을 고려해 짧은 시간에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공연과 체험거리로 구성됐다.

마술 및 복화술, 컬러타투, 민요마당, VR바이애슬론 체험, 눈동이 네일아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운영시간은 오전10시부터 오후5시까지로, 모두 무료이다.

전시 프로그램도 곳곳에서 운영된다. 먼저 올림픽 성공기원 기획전시 ‘All together , 다 함께展’ 이 오는 18일까지 대관령 눈꽃축제장에 위치한 특별전시관 ‘RE2018’에서 성황리에 열리고 있다.

전문 작가 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이 직접 작가로 참여한 작품들이 전시돼, 평창만의 문화적 감수성을 느낄 수 있다.

평창읍의 감자꽃 스튜디오에서는 ‘첩첩산중×평창 아카이브 전시 - Journey to the Deep : 평창의 추억’이 열리고 있다.

16개국 20명의 아티스트들이 40일간 평창에서 창작활동을 한 결과물과 그 기간 동안 스텝, 관객, 지역주민들과 함께 나눈 일상의 순간들을 전시했다.

‘국립민속박물관 전시’ 도 계촌마을 박물관에서 상설로 열리고 있다. 평창군 방림면의 생활문화와 관련된 유물, 영상, 사진, 각종 자료를 전시하고 있어 평창 산촌 주민들의 삶의 숨결을 만날 수 있다.

대관령면 송천 송어축제장 인근에 위치한 페스티벌 파크에서는 매일 다양한 퍼포먼스와 국악, 클래식, 재즈를 망라한 음악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이 공연은 폐회식 전날인 17일까지 매일 오후 1시~3시, 5시 30분, 8시에 무료로 열린다.

심재국 평창군수는 “올림픽에 이어 패럴올림픽도 관람객들을 맞이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왔다”며 “경기와 함께 평창지역의 독특한 문화를 체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1:56:14 수정시간 : 2018/03/13 11:56:1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