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설 연휴 첫날인 15일 경부고속도로 궁내동 서울톨게이트 부근 부산과 서울 방향 양방향 모두 고속도로에서 차량이 원활하게 운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설 연휴 첫날인 15일 오후가 지나면서 전국의 고속도로 정체가 거의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으로 전국의 고속도로 약 207㎞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도로공사 측은 오후 5시 기준으로 승용차를 타고 서울 요금소를 출발할 경우, 부산까지 4시간 50분, 울산까지 4시간 40분, 목포까지 4시간, 대구까지 3시간 30분, 광주까지 3시간 20분, 강릉까지 3시간, 대전까지 2시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5시까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차량 34만대가 빠져나갔다.

도로공사 측은 오후 8시 이후에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향하는 귀성길 정체가 완전히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7:45:45 수정시간 : 2018/02/15 17:45: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