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이 벌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4일 (현지시간) 미 당국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고교에서 총기 난사가 발생한 가운데 범인은 19살의 해당 학교 퇴학생인 것으로 밝혀졌고 최소 17명을 살해하고 10명 이상을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범인 니콜라스 크루스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 다니다 문제를 일으켜 퇴학당했다. 퇴학을 당한 시기와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사건 속 미국 총기 난사 사상 최다 희생자를 기록한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가 회자되고 있다.

버지니아공대 영문과에 재학 중이던 한국계 학생 조승희씨가 2007년 4월16일 교내 강의실과 기숙사에서 총기를 난사한 후 부상을 입힌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당시 23세 였던 조승희씨는 웨스트 앰블러 존스턴 기숙사와 노리스홀을 오가며 벌인 총격으로 32명이 숨지고 20명이 다쳤다.그는 9미리미터 자동 권총과 22구경 권총 등 두정의 총기를 들고 노리스 홀의 강의실 네군데를 돌아가니며 총기를 난사했다. 이어 기숙사에서 2명을 숨지게 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난사’로 기록된 이 사건은 미국은 물론 한국에서도 큰 충격을 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15:03:08 수정시간 : 2018/02/15 15:03:0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