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산 N서울타워에서 본 서울 하늘.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설 연휴 첫날인 15일, 전국은 대체로 맑겠지만 제주 지역은 구름이 많고 날씨가 흐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10~4도로 어제보다는 춥겠지만 낮부터는 전국 대부분이 영상권의 기온을 유지하겠다. 특히 남부지방의 기온은 낮 최고 10도 안팎까지 올라 따뜻한 설 연휴를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으나,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5도 △춘천 -8도 △강릉 -2도 △대전 -5도 △청주 -44도 △대구 -2도 △광주 -2도 △전주 -4도 △부산 4도 △제주 5도 △백령도 -4도 △울릉도·독도 0도 등이다.

오후 기온은 △서울 3도 △춘천 4도 △강릉 6도 △대전 6도 △청주 4도 △대구 8도 △광주 8도 △전주 6도 △부산 10도 △제주 9도 △백령도 -1도 △울릉도·독도 4도 등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지난 며칠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가운데, 15일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에는 '한때 나쁨' 수준을 유지하다가 오후에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설 연휴기간인 15일~17일동안 대체로 맑은 날씨를 유지하겠으나, 제주도는 가끔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제주도에는 일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자소개 박창민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2:00:18 수정시간 : 2018/02/15 02:00:1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