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관리인 용의자 한정민의 신상이 공개되자 이용객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지난 12일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이 알려지며, 해당 게스트하우스 이름과 관리자였던 한정민의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퍼졌다. 이는 한정민이 운영 중인 게스트하우스 SNS 계정과 블로그에 사진을 게재했기 때문이다.

해당 소식을 접한 게스트하우스 이용객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손님들은 해당 계정 SNS를 통해 “지난주까지만 해도 언제 올거냐고 전화했는데. 오늘 소식을 듣고 너무 충격적이다”고 말했고, 해당 숙소에서 한정민과 함께 스태프 생활을 한 네티즌은 “모든게 무너졌고 충격적이다. 언제까지 그렇게 숨어 지낼 수 있을 것 같냐. 살인은 용서 할 수 없다. 게스트 하우스를 다녀간 여행자, 스태프에게 즐거운 추억을 끔찍한 기억으로 만든 거 사과해라”고 일침했다.

한정민은 살해 이후에도 뻔뻔하게 게시물을 올리며 임시 휴업을 알렸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충격을 주고 있다.

한편 한정민은 경기도 안양 인근에서 마지막 모습이 포착됐으며, 현재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 개인 신상정보를 공개하며 한정민의 뒤를 쫓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5:31:32 수정시간 : 2018/02/14 05:31: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