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광진구에서 바라본 강남 일대가 부옇게 흐려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수요일인 14일, 설 연휴를 앞두고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기질 상태 악화는 중국 등 국외 미세먼지의 유입에 따른 것으로 수도권·강원 영서·충청·전북은 '나쁨' 수준을, 그 밖의 권역도 '한때 나쁨'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특히 전라·경상 등 일부 남부지방은 15일 오전까지도 일시적으로 농도가 높아질 수 있겠다.

전국의 날씨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눈 또는 비가 내리겠다. 중부지방은 흐린 후 오후에 차차 개겠으나, 서울·경기도(남부 제외)와 강원도(산지 제외), 충북북부, 경북북부 내륙에서는 눈이 올 것으로 관측됐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산지는 2~7cm, 강원도(산지 제외)는 1~5cm, 경기도(남부 제외)·충북북부·경북북부내륙은 1~3cm 내외다.

전국의 기온은 오전 중에 춘천·청주를 제외를 대부분의 지역이 영상1~4도 내외의 기온을 보이며 낮부터는 영상 10도 이상으로 올라가 어제보다 따뜻한 하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전 10시 기준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1도 △춘천 -4도 △강릉 1도 △대전 0도 △청주 -1도 △대구 -2도 △광주 0도 △전주 1도 △부산 4도 △제주 5도 △백령도 2도 △울릉도·독도 2도 등이다.

오후 기온은 △서울 8도 △춘천 8도 △강릉 11도 △대전 11도 △청주 10도 △대구 14도 △광주 13도 △전주 11도 △부산 14도 △제주 15도 △백령도 3도 △울릉도·독도 10도 등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기간인 15일~17일에는 대체로 맑겠으나,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가끔 흐린 날씨를 보이겠다.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고, 제주도에서는 일부 비가 오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02:00:13 수정시간 : 2018/02/14 02:00: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