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이륜차 보급확대와 기술개발 선점 견인해
[대구=데일리한국 구교근 기자] 대구시는 산업부와 함께 국내 주요기업, 연구기관 등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2020년까지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개발과 교체식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스테이션을 개발한다고 5일 밝혔다.

본 사업은 작년 말 산업부의 산업핵심기술개발 사업의 공모 사업에 응모하여 선정된 사업으로 지역의 그린모빌리티, HMG,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참여하고 선광엘티아이가 주관하며 대구시와 산업부가 개발비를 지원한다.

이번 사업으로 그 동안 전기이륜차 보급에 장애가 되었던 운행거리 및 충전시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주행거리는 95km이상(기존 60km) 늘리고 충전 방식은 배터리 교체형으로 개발하여 전기이륜차의 단점을 해결할 예정이다.

현재 보급 중인 대부분의 전기이륜차는 플러그인 방식으로, 충전에만 3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문제로 인해 보급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 사업을 통하여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가 개발되면 충전시간 문제 해결로 전기이륜차 보급이 확대되어 유해가스 배출량 저감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배터리 교체식 충전스테이션도 함께 개발하여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로부터 발생된 중고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활용하는 배터리의 자원 재활용으로도 이용될 계획이다.

그 밖에 전기이륜차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하여 인근에 위치한 충전스테이션 위치 정보, 배터리의 재고 정보, 결제 등의 서비스 기능도 개발 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대구지역 전기이륜차 제조사인 ㈜그린모빌리티는 2017년 환경부 보조금 지원대상 2개 차종(발렌시아, 모츠가락)을 포함, 작년에 5개 차종을 950대 판매해 전국 최고의 보급실적을 일궈내기도 했다.

올해에는 생산차종을 13개 차종으로 늘려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하고, 최근 이마트 입점으로 판매가 확대 될 것으로 예상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대구시는 전기이륜차 보급 확산을 위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1200대를 보급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2만대로 늘려 대구시에 등록된 이륜차 13만대 중 15%를 전기이륜차로 전환할 방침이다.

대구시 최운백 미래산업추진본부장은 “이번 배터리 교체형 전기이륜차 개발 사업으로 대구시가 추진하고 있는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구축에 전기차 뿐만 아니라 전기이륜차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구교근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5 17:57:46 수정시간 : 2018/02/05 17:57:4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