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설치된 자동출입국 심사대 모습.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오는 18일 개항하는 인천공항 2터미널에선 승객 스스로 30분 만에 탑승 수속을 마칠 수 있게 된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인천공항 2터미널에 설치된 '셀프 체크인' 기기는 62대로, 승객 100만명 당 3.44대 꼴로 설치돼 있다.

여권을 사용해 직접 항공권을 발급받을 수 있는 이 기기는 1터미널에 92대가 있다. 2터미널보다 숫자는 많지만, 승객 100만명 당 설치대수는 1.7대로, 실제 이용을 위한 혼잡도 등을 감안하면 2터미널이 1터미널보다 2배 더 많이 설치돼 있는 셈이다.

항공권과 여권 정보를 이용, 이용객이 직접 짐을 부칠 수 있는 '셀프 백드롭'은 1터미널이 14대, 2터미널이 34대 설치됐다. 승객 100만명 당으로 설치대수는 1터미널은 0.26대, 2터미널은 1.89대로 2터미널의 처리 능력이 7.3배 향상됐다.

자동출입국 심사대는 1터미널 72대(100만명 당 1.33대), 2터미널 52대(100만명 당 2.89대)로, 2터미널 처리 능력이 2.2배 개선됐다.

이번 셀프서비스 기기 증가로 1터미널에서 43분 걸리던 탑승 수속이 2터미널에서는 30분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2터미널에는 첨단 보안검색 기기가 도입돼 출국 수속 시간이 더욱 단축될 전망이다.

1터미널에 있는 문형 검색대는 금속물질만 탐지 가능하지만, 2터미널에 설치된 원형 검색대는 비금속물질도 탐지 가능해 보안요원의 추가 검색이 불필요하다.

2터미널은 보안검색 벨트도 병렬(2줄)로 만들어 정밀검색이 필요한 수하물을 자동으로 분리하고, 사용한 바구니는 원래 위치로 이동시키게 했다. 자연스레 검색시간이 단축된다.

스마트폰에 설치하는 인천공항 앱(App) 편의성도 강화됐다.

앱을 설치 후 카메라를 켜면 공항 시설 안내를 받을 수 있고, 증강현실(AR)을 이용한 길 안내 서비스도 제공된다.

항공권을 스캔하면 가장 빠른 동선을 자동으로 알려주는 안내 전광판 서비스도 제공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4 13:09:54 수정시간 : 2018/01/14 13:09: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