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티티카카 호수 인근에서 우리나라 40대 여성이 살해된 채 발견됐다는 외신 보도가 전해졌다.

외교부는 13일 “11일 저녁(현지시간ㆍ한국시간 12일) 볼리비아 티티카카 호수 인근 태양의 섬에서 40대 여성인 우리 국민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볼리비아 경찰 당국은 수도인 라파스로 시신을 이송해 부검을 실시했다. 부검 결과 사인은 자상(칼 등 날카로운 것에 찔린 상처)이라고 전해졌다.

한편 이에 대해 남미여행을 계획 중인 우리 국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겨울방학을 이용해 남미여행을 준비하고 있는 국민들이 많아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볼리비아 치안이 안 좋다고 들었는데 피살 소식까지 전해지니 여행을 취소해야 할지 고민이다", "남미는 여자 혼자 다녀선 안 될 곳이다. 나홀로 여행은 자제해야 한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3 17:47:03 수정시간 : 2018/01/13 17:47:0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