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최승호 MBC 신임 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최승호 신임 사장 체제에 들어선 MBC는 8일 간판 저녁 뉴스인 ‘MBC 뉴스데스크’의 앵커를 교체하고 당분간 이름도 ‘MBC 뉴스’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MBC 노조·홍보실은 이날 “기존 앵커는 이날부터 뉴스데스크를 진행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상현·배현진 앵커와 천현우 앵커(주말)는 전날 뉴스 진행을 끝으로 하차하게 됐다.

MBC는 대신 그동안 주말 뉴스데스크를 진행했던 김수지 아나운서의 단독 진행 방식으로 평일 뉴스를 당분간 진행할 예정이다.

MBC는 또한 “뉴스데스크가 국민의 알권리에 대한 제 역할을 못했다는 반성의 의미에서 한시적으로 뉴스데스크 간판을 내린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20:26:57 수정시간 : 2017/12/08 20:26: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