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이 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그는 롯데홈쇼핑·GS홈쇼핑 등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한 의혹 등을 받고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구속영장이 재청구됐다.

이번 영장에는 전 전 수석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7월28일 기획재정부 예산 담당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e스포츠협회가 주관하는 PC방 지원 사업에 20억원의 신규 예산을 지원하라고 요구한 혐의가 추가됐다.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내주 초로 전망된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8일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수수, 형법상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검찰은 지난 7월28일 전 전 수석이 옛 의원실 보좌관이던 A씨(구속)와 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B씨(구속 후 적부심 석방) 등이 청와대로 찾아와 e스포츠협회 동향을 보고하면서 PC방 사업 지원에 기재부가 난색을 표명한다고 알리자 그 자리에서 직접 기재부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신규 예산 배정을 강하게 요구한 것으로 보고있다.

검찰은 기재부 관계자가 전 전 수석의 전화를 받은 뒤 e스포츠협회를 관장하는 문화체육관광부에 연락, 20억원 지원안을 넣어 예산안을 새로 만들라고 요청한 것으로 확인했다.

검찰은 지난달 22일 롯데홈쇼핑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을 중심으로 전 전 수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당시 검찰은 전 전 수석이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이라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롯데홈쇼핑과 GS홈쇼핑에 후원금 압력을 가했고 그 결과 각각 3억3000만원과 1억5000만원을 e스포츠협회에 후원한 것으로 영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이와 별도로 전 전 수석이 롯데홈쇼핑 측에서 700만∼800만원대의 기프트카드 등을 받아 가족 등이 쓰게 하고 A씨 등과 공모해 한국e스포츠협회로 들어온 5억여원을 세탁, 유용했다고도 의심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이틀뒤인 25일, 범행 관여 여부와 범위에 관해 다툴 여지가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전병헌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9:21:05 수정시간 : 2017/12/13 14:40: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