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입시학원에서 접수 및 수납 업무를 담당하면서 억대의 수강료를 빼돌린 40대 직원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0단독 최환영 판사는 업무상횡령 혐의로 기소된 A(46)씨에 대해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최 판사는 "범행방법 등에 비춰 죄질이 불량하고, 범행 기간도 상당하다"며 "피해 복구가 되지 않았고, 피해자와의 합의에 이르지도 못한 점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수원시 소재 입시학원에서 근무하던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현금으로 받은 수강료를 개인계좌로 입금하는 수법으로 127차례에 걸쳐 1억2천5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수원=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6:15:12 수정시간 : 2017/12/08 16:15: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