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경성대학교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빅데이터 연구팀이 최근 미국 달라스에서 열린 제3회 Hospitality Teaching&Learning Conference에서 최고 논문상을 수상했다. 사진=경성대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경성대학교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빅데이터 연구팀이 최근 미국 달라스에서 열린 제3회 Hospitality Teaching&Learning Conference에서 최고 논문상을 수상했다.

빅데이터 연구팀은 경성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의 김학선, 이종호 교수와 학부생 이제민, 자넬케, 이성훈, 석사과정의 타오슈팅, 최하연, 박사과정 조아라 씨로 구성됐다.

이번 학술대회 중 제3회 Hospitality Teaching&Learning Conference에 참가해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한 크루즈선의 식품위생에 대한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경성대학교 웰니스관광 빅데이터 연구소에서 개발한 SCTM(Smart Crawling & Text Mining) 프로그램을 활용해 구글 웹, 구글 뉴스 및 구글 학술검색 정보로부터 크루즈에서 제공되는 식품안전문제와 관련한 비정형 데이터를 수집하고 유의미한 키워드를 추출해 시각화했다. 특히 크루즈선에서 제공되는 음식과 관련된 고객리뷰를 분석하고 시각화한 최초연구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웰니스 산업 및 Hospitality 서비스 산업에 특화된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있는 경성대학교 웰니스관광 빅데이터 연구소는 사용자 편의성에 중심을 둔 SCTM 프로그램을 지난 6월에 개발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 이들은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프로그램의 완성도를 높이는 중이다.

한편 이번 Hospitality Teaching&Learning Conference에는 오클라호마 주립대학, 미시시피대학교, 텍사스테크대학교, 아이오와 주립대학, 노스텍사스대학교 등 미주의 Hospitality 프로그램이 있는 주요 대학의 교수와 학생들이 참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4:33:52 수정시간 : 2017/12/08 14:33: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