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2035년이면 중·서·동·영도구 등 4개구 원도심 인구감소가 심각할 것으로 보고 원도심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부산시는 통계청 시·도 장래인구추계에 따라 인구변동요인을 적용한 구·군 단위 장래인구추계(2015년-2035년) 발표를 통해 오는 2035년까지 원도심 지역 인구가 22% 감소할 것으로 보고 행·재정적 부담을 줄이기 위한 원도심 통합안을 제시했다.

통계청 결과에 따르면 부산시 인구는 2015년 345만2000명에서 2035년 320만6000명으로 24만6000명(7.1%)이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강서구와 기장군을 제외한 14개구 모두 인구가 감소되며 특히 원도심 4개 구 합산인구는 2015년 37만 9000명에서 2035년 29만6000명으로 8만3000명 정도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노령화 지수는 2015년 기준 동구 254, 중구 248, 서구 222, 영도구 218 순이며, 2035년에는 동구 675, 중구 672, 영도구 623, 서구 548 순으로 조사됐다.

중위연령은 2015년 기준 강서구가 38세로 가장 낮고, 동구가 48세(중·서·영도구 47세)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35년에는 영도구 및 동구가 60세, 중구 59세, 서구 58세 순으로 원도심 4개 구가 여전히 상위에 랭크됐다.

노년 부양비율은 2015년 기준 동구 31명, 서구 28명, 영도구와 중구는 각 27명 순으로, 2035년에는 영도구 80명, 동구 77명, 서구 72명, 중구 71명 순으로 예측돼 원도심 자치구의 고령인구 부담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이같은 인구 감소에 따라 지역 정치권과 행정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현재 부산시 구·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에서 의원정수를 조정하고 있는데, 이는 각 구의 인구와 행정구역 등의 조건을 고려해 정해진다.

구의원 수는 중구의 경우 법정 최소정수인 7명(의원 1인당 주민 수 6000명), 동구 8명(1만1000명), 서구와 영도구는 각 9명으로, 해운대구 17명(2만4000명), 북구 13명(2만3000명)과 비교할 때 인구비례에 따른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또 대도시의 경우, 의원정수 산정 시 인구수 비중 확대추세에 따라 현재 의원정수에서 다소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행정에 있어서도 올해 10월 기준 공무원 1인당 주민 수가 중구 95명, 동구 152명, 서구 184명, 영도구 205명 순으로, 부산시 구·군 평균 298명과 비교할 때 공무원 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른 공무원 인건비 비율도 중구 27.3%, 동구 21.1%, 영도구 18.9% 순으로 조사돼 향후 인구감소에 따른 재정부담 악화로 우려를 낳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원도심 4개 구는 행·재정의 비효율적 운영이 더욱 심각한 만큼 위기극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도시첨단문화허브 조성, 명품학군 조성 지원 등 원도심 발전 10대 프로젝트 사업을 통한 인구 및 산업 유인책이 그 해답이며, 미래와 후세대를 위해 원도심 통합은 반드시 이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40:08 수정시간 : 2017/12/08 11:40:0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