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침묵을 깬 사람들', 성폭력 침묵 깬 ME TOO' 캠페인은?
  • 기자이슈팀 기자 love777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7.12.07 11:31
  • 사진=온라인커뮤니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17 올해의 인물’에 성폭력 피해를 고발한 불특정 다수의 여성들이 선정됐다.

6일(현지시간) 타임은 ‘미투(Me Too)’캠페인에 참여해 성희롱, 성추행, 성폭행 피해 경험을 알린 여성들을 ‘침묵을 깬 사람들(The Silence Breakers)’로 명명해 이들을 올해에 인물로 선정했다.

‘미투’ 캠페인의 ‘미투’는 “나도 당했다”라는 의미로 성추행이나 성폭행을 당한 적 있는 여성들의 고발 캠페인이다. 팝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배우 안젤리나 졸리, 애슐리 저드 등 유명 인사가 과거 성희롱, 성추행, 성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폭로했다.

지난 10월에는 헐리우드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성 추문이 줄줄이 터지며 자신의 성폭력 피해 경험을 폭로하는 여성들이 ‘미투’ 캠페인이 전 세계로 확산됐다.

이렇듯 침묵하던 여성들이 침묵을 깨고 목소리를 내면서 사회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고, 타임지는 수백명의 여성들의 행동이 우리 문화의 변화를 촉발했다며 선정배경을 밝혔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11:31:50 수정시간 : 2017/12/07 11:33:0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