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연기됐다.

김상곤 교육부총리는 15일 오후 8시 20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16일 예정이었던 수능시험을 일주일 연기한 23일 치른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이번 포항지진 피해로 이 지역 고사장 14곳 중 다수에 피해가 확인됐다“며, ”무엇보다 학생들의 안전이 중요해 시험을 연기하게됐다“고 설명했다.

수능시험 연기에 따라, 향후 수능 합격자 발표, 정시 전형 등 나머지 대입 일정이 차질을 빚게될 전망이다. 교육부는 이에 대해 “대교협 등 관련기관과 협의를 거쳐 일정에 최대한 차질을 주지 않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20:53:46 수정시간 : 2017/11/15 20:53: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