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5일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북구의 한 빌라 외벽이 무너져 내려 파편이 뒹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15일 포항서 발생한 지진은 지난해 경주 지진보다 위력은 약하지만 진원 깊이가 상대적으로 얕은 곳에서 발생해 국민이 느끼는 진동은 더 컸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규모는 5.4로 조사됐다.

지난해 9월12일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km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 규모는 5.8이다.

기상청과 학계의 얘기를 종합해보면 지난해 규모 5.8의 경주 지진은 TNT(폭약) 50만t이 한꺼번에 터지는 수준이라고 한다.

규모 5.4 포항지진의 경우는 대체로 약 10만t 안팎으로 보인다.

두 지진은 진원 깊이에서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경주 지진은 진원 깊이가 지하 11∼16㎞ 부근이었으나, 이번 지진은 5∼9㎞로 추정된다.

즉 포항지진은 지난해 경주 지진보다 규모는 작지만, 더 얕은 곳에서 발생했다는 얘기다.

박정호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장은 "정밀 분석을 거쳐야 겠지만, 깊이가 (경주 지진보다) 얕다면 흔들림도 더 크게 느껴졌을 것"이라면서 "향후 비슷한 규모의 지진 발생 가능성이 있는 만큼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20:04:29 수정시간 : 2017/11/15 20:04:29
AD

오늘의 핫이슈

AD